바로 이전 포스팅(클릭)에서 우리는 상관계수가 낮은 자산에 분산투자해서 주기적으로 리밸런싱을 하면 손실을 낮추면서도 수익까지 높일 수 있음을 이론적으로 명쾌하게 확인한 바 있습니다. 


자, 그렇다면 실제 데이터를 가지고 한 번 검증해볼까요? 우리나라에서도 채권 ETF가 나왔지만, 백테스트를 할 정도로 충분한데이터가 확보되지는 않은 상황이므로 일단 미국의 데이터를 통해 살펴보겠습니다.

 

우선 1972년부터 2011년까지 년단위로 미국 주식 시장(S&P 500)과 장기 국채 가격은 다음과 같습니다. (년단위 그래프)

 



 

 

이 때 주식과 채권을 반반씩 섞어서 보유했다면,

 



 

이렇게 됩니다. 중간의 파란색 수익 곡선이죠. 미국의 주가 지수가 큰 폭의 조정을 받을 때 채권은 이와 반대로 상승하여 주식 시장 하락에 의한 손실을 상쇄하였으나, 주식 시장의 하락 정도가 너무 커서 포트폴리오상의 손실은 어느 정도 발생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주식 하나에 몰빵했을 때보다 손실 규모는 절반 이하인 것을 알 수 있죠?

 

여기서 단순히 바이 앤 홀딩하지 않고 1년 단위로 리밸런싱을 하면 어떻게 될까요?

 



 

 주식+채권 이라고 표시된 보라색 그래프가 리밸런싱을 한 경우입니다. 리밸런싱 효과에 의해 미세하지만 추가적인 수익이 복리로 30년이 넘는 기간에 걸쳐 누적되어 주식과 채권의 평균적인 수익을 능가하는 것은 기본이고, 주식과 채권 두 자산 중 어느 하나의 최고 수익률보다도 더 높은 수익률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더군다나 리밸런싱을 해줌으로 인해 주식시장의 급락시에도 포트폴리오의 손실은 리밸런싱을 안하고 단순히 보유한 것보다도 훨씬 더 감소한 놀라운 효과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가만히 보시면 리밸런싱에 의한 효과는 언제 극대화되었나요? 네, S&P 500지수가 급락을 했다가 급등을 했던 시기에 효과가 아주 컸던 것을 확인할 수 있죠?

 

40여년의 세월 동안 52배 이상 자산이 증가했으므로 누적 수익률은 5200% 이상이 되겠군요.

이를 연복리로 환산하면 약 10.4%입니다. 현재 우리나라의 정기 예금 금리가 2.3% 정도에 뗄거 떼고 나면 거의 남는게 없는데 연 복리 10% 정도 수준이면 엄청나지요?

 주식 투자는 복리 수익을 낳기 때문에 연 복리 10%를 10년간 지속적으로 달성하면 10년 뒤 수익은 159%, 20년 뒤에는572%, 30년 뒤에는1644%가 됩니다.  

세계적인 헤지 펀드들의 연복리 목표 수익률은 10% 내외 남짓이라는 것을 알고 계신가요? 연 복리 10%는 어마어마한 수익률이라는 것 잊지 마십시오. 더군다나 그러한 수익률을 너무나 단순무식한 방법으로 쉽게 달성할 수 있다는 것도 잊지 마십시오.

 

증권 분석의 전설적인 거장 벤자민 그레이엄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사람들이 너무나 쉽게 목표로 하는 수익률은 사실 현실적으로 달성하기 어려울정도 높은 수익률이다...'

 '하지만, 사람들이 너무나 쉽게 무시하고 비웃는 수익률은 생각보다 달성하기가 너무 쉽다'

  95% 이상의 실패하는 투자자들은 상위 5% 안에 드는 투자자가 되기 위해서는 상위 5%가 달성하는 '수익'을 낼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상위 5% 이내의 투자자들은 상위 5% 안에 들기 위해서는 단지 95% 이상의 투자자가 내는 손실만 피하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손실만 안봐도 자연스럽게 상위 5% 수익이 확보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말이죠...장기간에 걸쳐 보면,

이런 '수익'에 초점을 맞춘 투자자와 '손실'에 초점을 맞춘 투자자중, 최후의 승자는 바뀌어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 전문가들이 '이렇게 이렇게 하면 몇 %의 수익을 올릴 수 있다' 

'이 종목을 이자리에서 사면 이렇게 엄청난 30%라는 수익을 올릴 수 있다'

 '수익을 올릴 수 있다'

 '수익을 올릴 수 있다'

 '수익을 올릴 수 있다'

 '수익을 올릴 수 있다.'

 수익 수익 수익 수익 수익!!!!!!!!! 수익에 집중을 합니다.

95% 이상의 실패하는 투자자들은 여기에 넘어갑니다.


수익을 내는 방법에는 두가지가 있습니다.

적극적으로 수익을 추구해서 수익을 내는 방법이 있고, 적극적으로 손실을 회피함으로써 그 결과로 자연스럽게 수익이 따라오게 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적극적으로 수익을 추구하면 원하는 것처럼 수익을 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수익을 추구를 했으나 손실을 관리하지 않았다면, 항상 수익을 낼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큰 손실을 볼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하지만, 적극적으로 손실을 제한하면, 결과는 단 하나 밖에 없습니다. 수익입니다. 설령 손실이 나도 미미한 수준입니다.  

그래서, '수익'이 아닌 '손실'에 집중하는 것이 그토록 중요합니다.


 제가 이후에 말씀드릴 수많은 포트폴리오 전략 시리즈는 절대로 수익을 어떻게 낼 것이냐에 관한 방법이 아닙니다. 

어떻게 손실을 최대한 줄일 수 있느냐 에 대한 내용입니다. 

 그런데, 설적으로 손실을 최대한 줄이고 회피를 하면 여러분이 상상할 수 없는 엄청난 수익이 그것도 너무나 안정적으로 나게 된다는 사실을 곧 알게 되실 것입니다. 그리고 이미 주식과 채권 1:1 분산 리밸런싱 포트폴리오를 통해 그 결과를 살펴보았습니다.

 손실 관리에 집중을 하는 첫 번째 이유는, 주식 시장은 예측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손실을 보는 것이 전혀 이상한 일이 아닌 지극히 일상적이고 흔히 발생하는 일이기 때문이고, 두번째 이유는 손실을 줄이는 것이 손실에는 신경쓰지 않고 수익을 늘리는 것보다 수학적으로 큰 수익을 주기 때문입니다. 

 손실을 줄이는 것에 대해 항상 집중하시기 바랍니다. 

 이번 포스팅의 핵심은, 장기적으로 상승하지만, 단기적으로는 상관성이 낮은 자산군에 분산투자를 하고, 주기적으로 리밸런싱을 하면 손실을 줄이면서도 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다가 되겠습니다. 

 

그럼 다음 포스팅 (클릭)에서는 이런 분산 투자를 이용한 방법이 아니라, 또 다른 방법으로 손실을 줄이면서 수익을 극대화하는 방법을 살펴보겠습니다. 


나가시기 전에 블로그 글 맨 하단의 배너 광고를 한 번만 클릭해주시면 더 좋은 콘텐츠를 만드는데 큰 도움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



1. 네이버 카페 '실전주식투자 연구소' (클릭) 으로 오시면, 본 블로그의 모든 내용을 순서대로 확인하실 수 있고, 다양한 실전 투자 정보도 얻을 수 있습니다~


2. 'systrader79의 주식 단기 매매 전략 온라인 강좌'가 뉴지스탁에서 진행 중입니다!

   개별 주식을 이용한 단기 매매 기법, 뉴지스탁을 통한 완전 자동 투자 매매 구현에 관한 폭넓         은 노하우를 다루고 있으니, 많은 성원 부탁드립니다~

   첫 번째 강의는 수강 신청없이 무료로 시청 가능합니다 (아래 링크 클릭 --> 1번 방송 클릭)

     강의 소개 (클릭)

     * 강의 바로가기 (클릭)



3. 여러분의 인생이 걸린 너무나도 중요한 소식! --- > 여기를 클릭하세요!



systrader79@gmail.com

 


Posted by systrader79 eternity7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afe.naver.com/rebalancer BlogIcon 리밸런서 2016.09.27 1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을 글 감사합니다.

    명쾌한 설명과 논리에 감탄을 합니다.

    설명해주신 것과 비슷하게 포트폴리오 리밸런싱을 자동으로 하는 프로그램 개발자입니다.

    한번 놀러오셔서 살펴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 좋은글이네요 2017.02.20 0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감사해요.
    그런데 채권은 어디서 사는거에요??
    주식처럼 몇주씩 사는것도 가능한가요??

  3. 죽창보이 2017.06.19 0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에 글을 재밌게 읽고 있습니다.
    근데 세로축은 단위가 어떻게 되는 것인지요?

  4. 현몃한투자 2017.10.09 2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논리적이고 쉽게 설명 잘 보고 있습니다.

    한가지 질문은 리벨런싱은 어떤 주기로 5:5로 다시 맞춰야 합니까?